2020.10.20 (화)

  • 맑음속초12.0℃
  • 맑음7.0℃
  • 맑음철원7.5℃
  • 맑음동두천10.1℃
  • 맑음파주9.5℃
  • 구름많음대관령2.2℃
  • 맑음백령도14.7℃
  • 맑음북강릉12.3℃
  • 맑음강릉11.5℃
  • 맑음동해11.8℃
  • 맑음서울14.1℃
  • 맑음인천15.3℃
  • 맑음원주10.6℃
  • 맑음울릉도13.3℃
  • 맑음수원11.9℃
  • 맑음영월8.7℃
  • 맑음충주7.4℃
  • 맑음서산9.8℃
  • 맑음울진10.8℃
  • 맑음청주13.1℃
  • 맑음대전11.1℃
  • 맑음추풍령7.6℃
  • 맑음안동10.3℃
  • 맑음상주9.3℃
  • 맑음포항14.1℃
  • 맑음군산12.1℃
  • 맑음대구12.9℃
  • 맑음전주11.7℃
  • 맑음울산13.8℃
  • 맑음창원13.6℃
  • 맑음광주13.9℃
  • 맑음부산15.4℃
  • 맑음통영14.0℃
  • 맑음목포14.5℃
  • 맑음여수16.0℃
  • 맑음흑산도16.2℃
  • 맑음완도13.4℃
  • 맑음고창9.9℃
  • 맑음순천7.3℃
  • 맑음홍성(예)10.1℃
  • 구름조금제주16.1℃
  • 구름조금고산16.2℃
  • 구름많음성산14.9℃
  • 구름많음서귀포16.8℃
  • 맑음진주8.6℃
  • 맑음강화10.8℃
  • 맑음양평10.0℃
  • 맑음이천9.3℃
  • 맑음인제7.2℃
  • 맑음홍천8.2℃
  • 맑음태백5.4℃
  • 맑음정선군7.5℃
  • 맑음제천5.9℃
  • 맑음보은6.5℃
  • 맑음천안9.4℃
  • 구름많음보령11.7℃
  • 구름조금부여8.5℃
  • 맑음금산7.4℃
  • 맑음10.7℃
  • 맑음부안11.8℃
  • 맑음임실7.4℃
  • 맑음정읍11.1℃
  • 맑음남원9.7℃
  • 맑음장수5.9℃
  • 맑음고창군10.2℃
  • 맑음영광군10.6℃
  • 맑음김해시13.3℃
  • 맑음순창군9.5℃
  • 맑음북창원14.0℃
  • 맑음양산시13.0℃
  • 맑음보성군9.7℃
  • 맑음강진군10.0℃
  • 맑음장흥7.5℃
  • 구름조금해남7.7℃
  • 맑음고흥8.5℃
  • 맑음의령군10.0℃
  • 맑음함양군6.4℃
  • 맑음광양시13.8℃
  • 맑음진도군9.9℃
  • 맑음봉화5.9℃
  • 맑음영주8.2℃
  • 맑음문경8.9℃
  • 맑음청송군7.5℃
  • 맑음영덕10.5℃
  • 맑음의성6.8℃
  • 맑음구미9.7℃
  • 맑음영천10.0℃
  • 맑음경주시10.2℃
  • 맑음거창7.2℃
  • 맑음합천8.7℃
  • 맑음밀양10.5℃
  • 맑음산청8.0℃
  • 맑음거제12.7℃
  • 맑음남해12.8℃
기상청 제공
예스24, 팬데믹 시대 ‘코로나19’ 키워드 도서 출간 줄이어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컬처

예스24, 팬데믹 시대 ‘코로나19’ 키워드 도서 출간 줄이어

제목 및 부제에 ‘코로나’ 포함한 도서의 2020년 출판 경향 분석
올해 출간된 코로나 키워드 도서는 217종, 12만3049부 판매돼
경제 경영·사회 정치·종교 분야 도서 다수, 가장 많이 판매된 도서

김미경의 리부트 표지

 

올 한 해 전 세계를 뒤흔든 코로나19가 출판계의 도서 출간 트렌드 변화에도 영향을 미쳤다.

대한민국 대표 서점 예스24(대표 김석환)가 제목 및 부제목에 ‘코로나’를 포함한 도서 출판 경향을 분석한 결과, 코로나 키워드 활용도서가 첫 출간된 2월 19일부터 9월 30일까지 총 217종의 도서가 출간됐으며, 이들 도서의 판매량은 12만3049부로 나타났다.

코로나 키워드 도서가 가장 많이 출간된 분야는 경제 경영(59종)과 사회 정치(41종), 종교(29종) 분야였으며 이 밖에도 에세이와 건강 취미 분야에서도 15종과 13종의 책이 출간됐다.

가장 많은 코로나 관련 도서가 출간된 경제 경영 분야는 코로나19로 가장 큰 변화를 맞은 비즈니스와 금융, 투자 분야를 종합적으로 전망한 <코로나 이후의 세계>, <코로나 투자 전쟁>, <세계미래보고서 2035-2055> 등이 베스트셀러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사회 정치 분야의 경우 코로나19가 사회에 미친 영향을 분석하고, 그 속에서 기회를 모색하는 <코로나 사피엔스>, <오늘부터의 세계>, 코로나19에 준하는 사회적 위기를 야기하는 기후 문제를 이야기하는 <두 번째 지구는 없다>, 코로나19를 계기로 우리나라 교육이 추구해야 할 방향을 모색하는 <코로나 시대의 교육> 등이 높은 판매량을 보였다.

종교 분야는 코로나19로 전하는 하나님의 뜻을 담은 <코로나 바이러스와 그리스도>, 기독교적 시각으로 코로나19 위기를 해석하는 <하나님과 팬데믹>, <다시 춤추기 시작할 때까지> 등이 주목을 받았다.

코로나19 키워드 도서의 종합 판매량 순위를 살펴보면 판매량이 가장 높게 나타난 도서는 스타 강사 김미경의 코로나19 이후 일자리와 비즈니스 위기 극복을 위한 현실적인 매뉴얼을 담은 자기계발서 <김미경의 리부트>로 확인됐다. 또한 세계적인 경제 전문가 및 미래학자들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경제를 전망하고 위기 극복 방안을 모색한 <코로나 이후의 세계>, <세계미래보고서 2035-2055>, <코로나 경제 전쟁>과 경제 전문가, 전문 투자자 등이 코로나19 이후의 자산 시장을 전망한 <코로나 투자 전쟁>, 다양한 경제 사회 분야를 종합적으로 예측한 <포스트 코로나>, <코로나 사피엔스> 등이 인기를 끌었다.

이 밖에도 기후 위기를 조명한 <두 번째 지구는 없다> 등의 도서, 청소년들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할 수 있도록 돕는 <10대를 위한 완벽한 진로 공부법>도 높은 관심을 받았다.

코로나 키워드 도서를 찾는 주요 구매자층은 40대와 30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40대 비중이 42.8%로 23.1%인 30대보다 약 1.5배 이상 많았으며, 50대가 21.3%로 그 뒤를 이었다. 남녀 성비는 4대 6으로 여성 독자들의 비중이 더 높았다.

예스24 조선영 도서 1팀장은 “올해 초부터 본격적으로 유행하기 시작한 코로나19의 영향력이 사회 전 부문에서 변화를 만들며 다각도에서 코로나19 관련 이슈를 조명한 도서들의 출간이 이어지고 있다”며 “코로나19의 장기화가 불가피해진 만큼 코로나 키워드를 활용하거나 코로나 이후의 변화를 예측하는 책들은 계속해서 출간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자료제공 : 예스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