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4 (목)

  • 구름조금속초5.7℃
  • 구름조금2.8℃
  • 맑음철원3.3℃
  • 구름많음동두천6.3℃
  • 맑음파주5.4℃
  • 구름조금대관령2.0℃
  • 박무백령도6.1℃
  • 구름많음북강릉5.4℃
  • 구름많음강릉6.1℃
  • 흐림동해8.1℃
  • 구름조금서울8.1℃
  • 맑음인천9.0℃
  • 흐림원주6.3℃
  • 흐림울릉도8.8℃
  • 맑음수원8.3℃
  • 구름많음영월5.3℃
  • 구름많음충주5.8℃
  • 맑음서산4.6℃
  • 흐림울진9.9℃
  • 맑음청주7.1℃
  • 구름많음대전6.4℃
  • 흐림추풍령4.6℃
  • 비안동5.7℃
  • 흐림상주5.5℃
  • 구름많음포항9.9℃
  • 구름많음군산6.9℃
  • 흐림대구7.1℃
  • 흐림전주6.9℃
  • 흐림울산9.1℃
  • 흐림창원7.2℃
  • 비광주7.6℃
  • 비부산10.0℃
  • 흐림통영7.9℃
  • 비목포8.4℃
  • 비여수8.2℃
  • 박무흑산도7.6℃
  • 흐림완도8.6℃
  • 흐림고창7.6℃
  • 흐림순천6.7℃
  • 맑음홍성(예)5.6℃
  • 비제주11.3℃
  • 구름많음고산10.6℃
  • 구름많음성산11.4℃
  • 비서귀포11.6℃
  • 흐림진주7.1℃
  • 구름조금강화4.6℃
  • 구름조금양평6.1℃
  • 구름많음이천7.2℃
  • 구름조금인제1.6℃
  • 구름많음홍천3.9℃
  • 흐림태백3.7℃
  • 구름조금정선군2.4℃
  • 구름조금제천3.2℃
  • 구름많음보은5.3℃
  • 구름조금천안4.6℃
  • 맑음보령6.6℃
  • 맑음부여4.9℃
  • 흐림금산6.1℃
  • 구름많음5.9℃
  • 흐림부안7.2℃
  • 흐림임실6.0℃
  • 구름많음정읍7.2℃
  • 흐림남원7.0℃
  • 구름많음장수5.0℃
  • 흐림고창군7.6℃
  • 흐림영광군7.1℃
  • 흐림김해시7.7℃
  • 흐림순창군7.1℃
  • 흐림북창원8.5℃
  • 흐림양산시9.1℃
  • 흐림보성군8.5℃
  • 흐림강진군8.5℃
  • 흐림장흥7.9℃
  • 구름많음해남8.2℃
  • 흐림고흥7.9℃
  • 흐림의령군7.6℃
  • 흐림함양군6.5℃
  • 흐림광양시8.9℃
  • 흐림진도군9.7℃
  • 흐림봉화4.0℃
  • 구름많음영주5.4℃
  • 구름조금문경5.0℃
  • 구름많음청송군6.0℃
  • 구름많음영덕8.7℃
  • 구름많음의성6.3℃
  • 흐림구미6.4℃
  • 구름많음영천7.9℃
  • 구름많음경주시8.5℃
  • 흐림거창5.8℃
  • 흐림합천6.5℃
  • 흐림밀양8.0℃
  • 구름많음산청6.6℃
  • 흐림거제7.9℃
  • 흐림남해7.6℃
기상청 제공
생활 습관에 따른 무릎 건강, '셀프 체크'로 100살까지 쓰자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

생활 습관에 따른 무릎 건강, '셀프 체크'로 100살까지 쓰자


20210223175633.png

50년 만에 한국인의 평균수명이 20년 이상 늘었다. 과거 1970년 한국인의 평균 수명은61.9세였지만 2019년의 평균 기대수명은 83.3세로 50년 만에 수명이 21.4년늘어났다. 50년 전에 비해 같은 몸을 21년 더 쓰게 된 것이다. 이에 따라 은퇴 후에도 건강하고 활동적인 액티브 시니어가 되려면 주기적으로 뼈와 관절 건강을 체크하는 습관을 가져야 한다.

 

◆생활 속에서 쉽게 알아보는 무릎 건강

 

노년층의 활동을 힘들게 하는 ‘무릎 관절염’은 관절에 염증이 생기는 질병으로 뼈와 뼈 사이에서 충격을 흡수해무릎뼈를 보호해주는 연골이 닳아 점차 없어져 나타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골관절염으로 진료받은 사람은 2015년 352만9,067명에서 2019년 404만2,159명으로 크게 늘었다. 

 

무릎관절염은 생활 속에서 느껴지는 통증으로 병원을 찾는 경우가 많다. 계단을 오르내리거나 쪼그려 앉을 때, 같은 자세를 오래할 때 무릎 통증이 느껴진다면 퇴행성 관절염을 의심해 볼 수 있다. 중년 이후 조금만 걸어도 무릎 주위가 붓고 무릎에서 ‘뿌드득’ 소리가 난다면 병원에 가서 엑스레이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무릎이 자주 뻣뻣해지고 묵직한 느낌이 들고 무릎을 완전히 구부린 후 잘 펴지지 않는 것도 무릎 관절염의 증상 중 하나다.

 

실제 무릎 주변의 부종과 소리가 나는 증상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들이 많다. 무릎에서 나는 모든 소리가 질병의 증상은 아니지만 소리가 나며 통증이 동반한다면 무릎 관절염을 의심할 수 있다. 힘찬병원 이수찬 대표원장은 “무릎에서 느껴지는 뿌드득 소리는 연골이 벗겨져 노출된 뼈가 맞닿아 부딪혀 생기는 염발음으로 떨어져 나온 연골 파편이 관절을 자극해 극심한 통증도 나타난다”며 “그로 인해 생기는 부종은 자극된 관절에 염증이 생기면 관절을 보호하기 위해 과도하게 분비된 활액이 흡수되지 못해 관절 내 고여 물이 찼다고 호소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참을 수 없는 통증까지 이어진다면

 

무릎에서 소리가 나고 통증뿐 아니라 다리 변형까지 생겼다면 무릎 관절염 중기 이상으로 전문적인 치료를 받아야 한다. 간헐적인 통증이 나타나는 관절염 초기는 약물로 염증을 줄여주고, 물리치료로 관절염의진행 속도를 늦춘다. 통증으로 움직이기조차 어려운 말기 관절염의 경우 인공관절을 무릎에 넣어 관절을 대신하게 하는 수술 치료를 받는다. 연골이 닳아 뼈와 뼈가 붙어 있는 상태에서 시행하는 인공관절수술은 손상된 관절을 제거한 뒤 인공관절로 대체하기 때문에 관절염 통증 감소가 가장 확실하다. 최근에는 로봇 시스템이 접목돼 인공관절수술 시에 수술 오차를 줄여 정확도를 더욱 높였으며 빠른 회복을 기대할 수 있다.

 

부평힘찬병원 김유근 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인공관절치환술은 극심한 통증을 개선하고, 무릎 관절 운동을 회복시키며 다리의 변형도 교정시켜 정상적인 생활이 가능하도록 해주는 수술”이라며 “수술 시 발생할 수 있는 오차를 최소화하고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첨단 의료기기와 기술을 접목한 로봇 인공관절 수술을 활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자료:힘찬병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