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4 (토)

  • 맑음속초15.4℃
  • 맑음14.0℃
  • 맑음철원12.5℃
  • 맑음동두천14.2℃
  • 맑음파주13.8℃
  • 맑음대관령8.8℃
  • 맑음백령도14.6℃
  • 맑음북강릉16.1℃
  • 맑음강릉16.6℃
  • 맑음동해15.2℃
  • 맑음서울13.8℃
  • 맑음인천13.2℃
  • 맑음원주13.1℃
  • 흐림울릉도11.0℃
  • 맑음수원13.7℃
  • 맑음영월13.0℃
  • 맑음충주13.0℃
  • 맑음서산14.0℃
  • 맑음울진13.2℃
  • 맑음청주13.1℃
  • 맑음대전15.2℃
  • 맑음추풍령12.6℃
  • 맑음안동14.6℃
  • 맑음상주14.8℃
  • 맑음포항17.6℃
  • 맑음군산14.8℃
  • 맑음대구16.2℃
  • 맑음전주15.0℃
  • 맑음울산16.5℃
  • 맑음창원17.6℃
  • 맑음광주14.8℃
  • 맑음부산17.6℃
  • 맑음통영17.6℃
  • 맑음목포13.4℃
  • 맑음여수17.1℃
  • 구름많음흑산도14.4℃
  • 맑음완도15.4℃
  • 맑음고창13.4℃
  • 맑음순천15.6℃
  • 맑음홍성(예)13.7℃
  • 구름조금제주17.1℃
  • 구름조금고산15.8℃
  • 맑음성산16.0℃
  • 맑음서귀포19.1℃
  • 맑음진주18.3℃
  • 맑음강화13.8℃
  • 맑음양평14.4℃
  • 맑음이천14.4℃
  • 맑음인제12.8℃
  • 맑음홍천13.6℃
  • 맑음태백10.4℃
  • 맑음정선군12.3℃
  • 맑음제천12.3℃
  • 맑음보은13.1℃
  • 맑음천안12.6℃
  • 맑음보령13.9℃
  • 맑음부여15.3℃
  • 맑음금산14.6℃
  • 맑음13.2℃
  • 맑음부안14.0℃
  • 맑음임실13.5℃
  • 맑음정읍13.2℃
  • 맑음남원14.9℃
  • 맑음장수12.2℃
  • 맑음고창군13.8℃
  • 맑음영광군13.5℃
  • 맑음김해시17.9℃
  • 맑음순창군13.4℃
  • 맑음북창원18.1℃
  • 맑음양산시18.0℃
  • 맑음보성군17.2℃
  • 맑음강진군15.4℃
  • 맑음장흥15.5℃
  • 맑음해남14.0℃
  • 맑음고흥16.0℃
  • 맑음의령군18.0℃
  • 맑음함양군16.1℃
  • 맑음광양시17.2℃
  • 맑음진도군14.7℃
  • 맑음봉화13.2℃
  • 맑음영주12.4℃
  • 맑음문경13.3℃
  • 맑음청송군14.5℃
  • 맑음영덕14.6℃
  • 맑음의성15.8℃
  • 맑음구미16.1℃
  • 맑음영천16.1℃
  • 맑음경주시17.1℃
  • 맑음거창15.5℃
  • 맑음합천18.0℃
  • 맑음밀양17.6℃
  • 맑음산청15.6℃
  • 맑음거제17.5℃
  • 맑음남해17.2℃
기상청 제공
대우건설, 전기차 충전 인프라 사업 진출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빌리티

대우건설, 전기차 충전 인프라 사업 진출


휴맥스EV 전기차 충전시설 이미지.jpg



대우건설(대표이사 김형)이 신사업 벨류체인 확장의 일환으로 전기차 충전기 전문기업인 휴맥스EV(대표이사 권학수)에 지분 투자를 결정했다고 28일 밝혔다. 대우건설이 투자하는 금액은 휴맥스EV 전체 지분의 19.9%다. 


이번 투자는 대우건설이 추진하는 ‘B.T.S(Build Together Startups)프로그램’의 일환으로, 미래 유망 업종에 대한 선제적⋅전략적 투자를 통한 신사업 추진을 목표로 한다. 대우건설은 지난해 8월 미래시장 개척과 신사업 추진을 위해 신사업본부를 신설했으며, 올 초 드론제조 및 소프트웨어 개발 전문기업인 아스트로엑스에 지분 투자를 하며 신사업 진출의 신호탄을 쐈다. 


대우건설의 B.T.S 프로그램 2호 투자처인 휴맥스EV는 글로벌 선도 게이트웨이(복수의 컴퓨터와 근거리 통신망 등을 상호 접속 시 컴퓨터와 공중 통신망, LAN과 공중 통신망 등을 접속하는 장치) 업체인 휴맥스가 최근 설립한 ‘전기차 충전기 제조 및 충전서비스 전문기업’이다.


휴맥스그룹은 모빌리티 사업을 그룹의 미래먹거리로 선정하고, 지난해 국내 1위 주차장 업체인 ‘하이파킹(HI PARKING)’과 차량공유 플랫폼인 ‘카플랫(CARPLAT)’을 인수하는 등 전략적으로 모빌리티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대우건설은 휴맥스EV 투자를 통해 ‘에너지 디벨로퍼’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스마트에너지 산업의 핵심인 전기차 충전인프라 분야에 진출함으로써 △충전 인프라 생태계 구축부터 시작해 △부지 건축을 통한 ESS(Energy Stroage System, 에너지 저장 시스템) 연동 복합 충전 스테이션 설립 △V2G(전기 충전식 친환경차를 기존 전력망과 연결해 차량의 남은 전력을 다른 용도로 이용하는 방식의 에너지 시스템) 양방향 에너지 수요관리 시스템 운영 등 중장기적으로 에너지관련 미래유망시장에 진출한다는 전략이다. 


우선 대우건설의 공동주택인 ‘푸르지오’와 휴맥스그룹의 주차장 운영 사업자인 ‘하이파킹’을 활용해 충전 인프라 생태계 구축을 목표로 한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대우건설이 신규 공급하는 아파트와 하이파킹이 운영 중인 주차장 10만여면을 주요거점으로 전기차 충전기 설치 및 충전기 운영으로 매출을 확보한 후 점차 거점을 확장할 계획”이라며, “연간 2~3만 가구를 신규 공급하는 대우건설의 푸르지오를 통해 안정적인 수요를 확보한 후, 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를 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우건설과 휴맥스EV는 매출 확대를 위해 해외 진출도 추진한다. 휴맥스가 보유하고 있는 해외 3개국의 현지 생산 시설과 20여개 국가의 글로벌 판매망을 이용해 해외 판매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아울러 대우건설이 추진하고 있는 베트남 스타레이크시티 사업의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충에도 양사가 협업을 진행한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미래 자동차 충전 시장은 현재 주유소 개념에서 탈피해 주택이나 오피스에서 충전하는 형태로 변모할 것"이라며 "이러한 시장 환경에서 대우건설과 휴맥스EV가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자료: 대우건설]